동부대우전자, 중남미서 대규모 바이어 컨벤션 개최

  • 이상훈
    입력 2013.09.15 11:53 | 수정 2013.09.15 14:27


    동부대우전자(대표
    이재형)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최대 매출지역인 중남미에서 가전 바이어 컨벤션을
    개최했다.


     


    동부대우전자는
    11일부터 나흘간 멕시코 칸타나로오주 칸쿤에 위치한 그랜드 벨라스 리비에라 마야
    리조트(Grand Velas Riviera Maya Resort)에서 ‘라틴아메리카 딜러 컨벤션 (2013
    Latin America Dealer Convention)’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동부대우전자 이재형 부회장, 중남미영업총괄 장인상 전무를 비롯하여 현지
    법인 및 지사장 그리고 멕시코 칠레 페루 콜롬비아 파나마 등 중남미지역의 130개의
    거래처에서 약 200여 명의 현지 가전 바이어들이 참석했다. 멕시코의 가전 및 유통전문회사인
    월마트, 꼬벨, 체드라이, 칠레의 대표적인 가전유통업체인 센꼬수드, 파라벨라 등
    그 동안 동부대우전자와 지속적으로 거래해 온 중남미의 고객들이다.


     


    이번
    행사는 최대 매출처인 중남미 바이어들에게 2014년 신제품을 소개하고, 기술 및 제품
    전략 등 발전전략을 공유함으로써 신뢰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여 해외매출 확대의
    계기로 삼기 위해 이뤄졌다.


     



    ▲ 동부대우전자 2013 라틴아메리카
    딜러 컨벤션 사진


     


    이재형
    동부대우전자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먼저 “동부대우전자는 올해 초 시스템 반도체,
    LED, 로봇, IT 등 다양한 전자사업을 전개하는 동부그룹의 일원이 되어 종합전자회사로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으며,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 현지의 지역적 문화적 특성에
    최적화하고 소비자들의 요구를 뛰어넘는 친환경 고효율 스마트 전자제품을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하여 중남미 성공신화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 동부대우전자 2013 라틴아메리카
    딜러 컨벤션 사진


     


    동부대우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2014년형 3도어 냉장고 '큐브', 유럽형 콤비냉장고 '더 클래식', 드럼세탁기,
    프라이어 오븐 등 프리미엄 제품들을 소개했다.


     


    특히
    세계 최초로 ‘물 재활용 이조식 세탁기’를 선보여 현지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물 재활용 세탁기(15kg급)는 물이 부족한 중남미 시장을 겨냥한 특화제품으로,
    세탁 후 탈수할 때 나오는 물을 다음 세탁할 때 재활용하여 사용함으로써 25% 정도의
    물을 절약할 수 있게 만든 친환경 제품이다. 동부대우전자는 이 세탁기를 앞세워
    멕시코 이조식 세탁기시장 점유율을 현재 34%에서 5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동부대우전자는
    중남미 지역에서 멕시코법인을 중심으로 파나마, 칠레, 브라질, 아르헨티나, 페루
    등지에 판매법인과 지사를 두고 있다. 특히 페루에서는 양문형 냉장고, 칠레에서는
    세탁기, 베네수엘라에서는 전자레인지가 각각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멕시코에서는
    전자레인지와 냉장고가 점유율 20%대로 2위를 기록하는 등 시장 점유율은 물론 성능과
    품질 면에서도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