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쿠키런’ 개발사와 손잡다

입력 2013.10.21 14:23 | 수정 2013.10.21 14:52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이은상)가 스마트폰 게임 '쿠키런'으로 유명한 게임 개발사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 지분 22%를 인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양사는 향후 국내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략적 제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성장성과 경쟁력이 뛰어난 우수 개발사에 대한 투자”라며 “향후 공동 마케팅이나
게임 공동 개발 등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양사 모두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4월 출시한 '쿠키런'이 출시 5개월 만에 매출 300억원을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현재 앱 마켓에서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데브시스터즈는 “대형
게임사와의 안정적인 협력을 통해 회사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