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게임인 어깨를 쭉 펴라, 위축될 필요 없다"

입력 2013.11.13 21:31 | 수정 2013.11.13 22:12

 


"(게임인) 어깨를 쭉
펴세요. 위축될 필요 없습니다."


 


남경필 한국인터넷디지털협회장이
2013 대한민국 게임대상에 참석해, 최근 신의진 의원 게임 중독법 규제 논란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게임인들에게 힘을 내라는 말을 아끼지 않았다.   


 


남 협회장은 "게임은
대한민국 성장동력의 가장 중심에 있다"며 "국회에서 게임 규제를 진행하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지만,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잘 해결 될 것이니 믿고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도 창조경제의 핵심으로 게임을 지목한 만큼, 앞으로 게임산업에 기대하는
바가 크다"면서 "위축될 필요가 없이 당당하게 가슴과 어깨를 펴고, 믿고
게임사업을 해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남 협회장은
"여기 이 자리에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 여러분이 왔다. 이이재, 김영주, 윤재옥,
김상민 의원 등 이분들이 왜 왔겠느냐"며 게임 중독법 법안 저지에 뜻을 함께한
의원들을 소개했다.


 


게임 부작용에
대해서는 업계가 자율규제로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게임이 부작용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들을 게임 업계가 (자율규제로) 먼저 해결해
나가면 국민들한테 더욱 사랑 받는 산업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부산=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