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 설립…보안 강화 나선다

입력 2014.02.18 18:17 | 수정 2014.02.18 18:22

 


SK텔레콤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의 설립과 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정보보안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이뤄지는 이번 산학협약이다. 양 측에 따르면 ‘정보보안 연구센터’를
통해 개인정보 보호 강화 등을 위한 차세대 핵심 보안기술의 연구 및 개발, 교육과정
개설을 통한 체계적 보안 전문가 양성, 연구결과 관련 세미나 개최 등을 진행하는
것이 핵심이다.


 


SK텔레콤의 ICT기술원과
KAIST 교수진은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기반 보안솔루션과 USIM 기반 인증
강화 솔루션 등을 올해 공동 과제로 삼아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양측은 향후
네트워크 상에서 발생 가능한 보안 문제점을 미리 파악해 대응하기 위해 네트워크
전반에 걸친 정보보안 공동 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특히 보안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양측은 정보보안 관련 별도 강좌를 개설해 운영하며, SK텔레콤 구성원을
공동과제 수행을 위해 KAIST 객원 연구원으로 파견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이 밖에도 정보보안
관련 정기 산학 세미나의 개최를 통해 공동과제는 물론 개별 과제에 대한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김명철 KAIST 정보보호대학원장은
“SK텔레콤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는 정보보안
분야에서 기업과 고등 연구기관이 협력하는 국내 최초의 사례”라며 “한국과학기술원이
보유한 보안기술 및 교육 시스템을 통해 사회적 이슈인 정보보안 분야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진성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한국과학기술원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회적 이슈인 정보보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SK텔레콤과
KAIST가 정보보안 연구센터의 설립과 운영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