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소프트웨어로 인한 악성코드 피해, ‘아태 지역이 40% 이상 차지’

입력 2014.03.26 15:25

 


[IT조선 유진상
기자] 악성코드에 감염된 PC로 인한 개인 사용자와 기업의 피해가 점점 커지는 가운데,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이 높은 아태지역의 피해규모가 전 세계 전체 규모의 4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IDC와 싱가포르국립대학교(NUS)가
공동 조사한 ‘불법 소프트웨어와 사이버 보안 위협 관련성’ 보고서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악성코드에 감염된 PC의 진단, 수리, 데이터복구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이 개인사용자 27조원, 기업 525조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악성코드로 인한
주요 피해는 데이터 손실, 개인 및 금융 등 중요한 정보 유출, 해커의 침입으로 인한
컴퓨터 시스템 손상, IT 인프라를 목표로 한 사이버공격 등으로 이런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비용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 아태지역의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규모 추정치는 개인 사용자 기준 전세계 40%, 기업 기준 전
세계
45%에 달할 만큼 높았다. IDC는 아태지역에서 피해규모가 증가하게 된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높은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을 꼽았다.


 


기존 PC에 불법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거나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PC를 구입했을 경우 악성코드에 감염될 확률이
33% 이상 증가한다.


 


실제로 싱가포르국립대학교가
전 세계 11개국을 대상으로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는 PC 203대를 조사한 결과
61%의 PC가 악성코드에 감염 돼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중에서도 중국
85%, 태국 84%, 인도 58% 등 아태지역의 악성코드 감염률은 매우 높았다.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이 낮은 미국은 악성코드 감염률이 아태지역의 절반 이하인 31%,
우리나라의 악성코드 감염률은 47%였다.  


 


또한 싱가포르국립대학교의
조사 결과 악성코드 감염 경로는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PC가 61%로 가장 높았으며,
웹 다운로드나 개인간 파일공유 서비스(P2P)를 통한 바이러스 유입이 36%, CD나 DVD를
통한 감염이 20%로 그 뒤를 이었다.


 


정익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변호사는 “불법 소프트웨어 설치는 악성코드에 감염될 확률을 급격히 높이며 이로
인한 피해가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발생하고 있다”며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PC 구매시 정품 운영체제 및 소프트웨어 사용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구매 후에도 항상 정품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소프트웨어 회사 등이 제공하는 정기적인
보안 업데이트를 생활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