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재팬, 소프트뱅크 자회사 '이액세스' 인수 취소

입력 2014.05.19 17:37 | 수정 2014.05.19 17:59

 


[IT조선 이진 기자]
야후재팬이 모바일 기기 서비스 강화를 목적으로 계획했던 일본 업계 4위 '이액세스'
인수를 포기했다.


 




야후 재팬 홈페이지 메인 화면 <사진=야후 재팬 홈페이지>

 


19일 블룸버그통신은
일본 검색 포털 야후 재팬이 소프트뱅크 자회사인 이동통신사 '이액세스'의 인수를
취소한다고 보도했다.


 


이액세스는 가입자수
약 450만명을 보유한 일본 4위 이동통신사다.


 


한편 야후재팬이
소프트뱅크 자회사인 일본 4위 이동통신사 ‘이액세스(eAccess)’를 32억달러(약
3조4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가 보도한 바 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