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 20대 할머니! 9477만원으로 인생 역전 성공

입력 2014.06.14 01:05 | 수정 2014.06.14 01:48

 


20대 할머니 인생
역전!


 


노안 때문에 20대
할머니로 오해받은 여인이 여신으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렛미인에 나온 20대 할머니의 변신 장면 (이미지=스토리온)


 


지난 12일 케이블채널
스토리온 '렛미인4' 3화에 나온 문선영씨는 중학교때 아가씨, 고등학교때 아가씨로
불렸으며 29세인 최근까지 할머니로 불렸다. 노안이 지나치게 심했기 때문에 심각할
만큼 고통을 받았다.


 


20대 할머니로 불리던
그녀는 고등학교 시절 보육원에서 탈출한 후 노숙 생활까지 했다. 스스로의 상황을
비관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렛미인
닥터스를 만난 후 미소를 되찾았다. 무려 9477만원을 들인 수술 덕분에 일반 20대
여인의 모습뿐 아니라 여신에 가깝게 변신했기 때문이다.


 


처음 렛미인4에 나온
20대 할머니 문씨는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도 제대로 할 수 없을만큼 자신감이 떨어졌다.
그런 그가 이번에 수술에 성공한 후 새 인생을 찾게 됐다.


 


렛미인 20대 할머니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20대 할머니 기운내세요", "20대 할머니가
아니라 이젠 절세미녀에요", "20대 할머니 새 삶을 응원합니다",
"20대 할머니 성공보니 돈이 문제가 아니다", "20대 할머니 렛미인으로
새인생 여신 것 화이팅", "20대 할머니 진심으로 축하한다" 등 의견을
남겼다.


 


< IT조선 온라인뉴스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