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무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계속↓ 'IT강국 맞나?'

입력 2014.08.10 20:59

 


[IT조선 박철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우리나라의 유무선 초고속 인터넷 보급률 순위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


 


OECD가 10일 발표한
지난해 12월 기준 무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순위에서 우리나라는 핀란드, 호주,
일본, 스웨덴, 덴마크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무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은 인구 100명당 가입자 103.8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지난
2009년 4월부터 6회 연속 1위를 지켰고, 지난 2011년 12월 최초로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102.12건으로 100%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2012년 처음
4위로 하락한 뒤 지난해 6월 5위에 이어 다시 한번 내려앉았다. 이번 조사에서 1위인
핀란드는 123.3, 호주는 114.4, 일본은 111.8, 스웨덴 109.8, 덴마크 107.3로 나타났다.


 


인구 100명당 유선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도 지난 조사보다 한 단계 내려선 5위(37.5명)를 기록했다.
보급률은 스위스(44.9), 네덜란드(40.4), 덴마크(40.0), 프랑스(37.6) 순으로 높았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와 관련해 국가별 상황이 다르다는 점과 그에 따른 통계상 문제를 지적했다.무선
인터넷은 이동통신 가입자 수에 영향을 받는데 우리나라와 달리 외국은 선불제 시장이
중심을 이뤄 휴대전화 가입자 수 자체가 더 많다는 것. 태블릿PC 사용률이 낮고 정부의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정책 때문에 무선 인터넷 수요도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꼽았다.


 


한편 OECD 회원국의
인구 100명당 평균 무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과 유선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은 각각
72.37과 27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