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3D프린팅협회, 1000만 인력 초석 ’창의메이커스데이' 진행

입력 2014.08.14 11:17

 


[IT조선 차주경]
한국3D프린팅협회(협회장 변재완)는 오는 29일 SK텔레콤
본사에서 ‘창의메이커스데이’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2020년 까지 3D프린팅 메이커 1000만명을 양성하겠다고 밝힌 프로젝트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그 초석을 다지기 위한 행사다.


 


한국3D프린팅협회는 이번 ‘창의 메이커스 데이’행사에 총 8명의 각 분야
3D프린팅 메이커를 초청, 세미나 형식으로 각자의 3D 프린팅에 대한 알차고 흥미로운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자는 라이트닝과 사운드 아트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
김후니다, 3D프린터를 직접 만들어서 작업을 하는 임도원 작가, 인천 심곡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의 상상력을 3D프린터로 만들어내는 하동훈 교사와 정영찬 교사, 조트로프를
이용한 SK플래닛 광고동영상을 제작한 풀문의 김석주 실장 등이다.


 


헬륨풍선과 카메라를
이용해 성층권을 촬영해 영상 작업을 했던 ‘머머링프로젝트’의 최황 작가, 퍼즐체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자이지스트 운영자 김수민 대표, <디자이너’s Pro
디자인 공모전>의 저자 박영우 디자이너, 3D프린팅으로 디자인 과제를
만들었던 서울대 시각디자인과 양도원 학생까지 다양한 사례들이 모여 그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만들어진다.


 


이날 행사에는 백기훈
미래창조과학부 국장(정보통신융합정책관)을
비롯해 변재완(SK텔레콤 CTO) 한국3D프린팅협회 회장과 안영배 사무국장, 김용하
건양대학교
부총장, 윤영진 상명대 교수 등이 참석한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