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원형 OLED는 웨어러블 기기에 최적화된 패널"

  • 이상훈
    입력 2014.09.04 17:40 | 수정 2014.09.04 17:47


    [IT조선 이상훈]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가 세계최초로 원형 플라스틱 OLED 양산에 돌입했다고
    4일 전했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최초로
    양산에 돌입한 원형 OLED는 320×320 해상도에 지름이 1.3인치(33.12㎜)인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해 완벽한 원형을 구현한다. 특히 두께 0.6㎜미만의 초슬림을 실현, 웨어러블
    기기의 디자인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할 원형 OLED는 디스플레이 형태를 원형으로 만들어 동일 사이즈의
    정사각형 디스플레이보다 화면 면적이 57% 이상 넓어졌다. 뿐만 아니라 색재현율(Color
    Gamut) 100%, 최대 밝기(Luminance) 300nit에 무한대의 명암대비(Contrast Ratio)를
    구현해 웨어러블 기기에 최적화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 LG디스플레이가 공개한 원형 OLED 패널(사진=LG디스플레이)


     


    특히 LG디스플레이는
    파워 IC에서 전원 공급이 없이도 동일 해상도로 화면을 표시하는 PSM(Power Save
    Mode)모드를 개발, 최소한의 전력으로 화면이 항상 표시되도록 함으로써 시계와 같은
    웨어러블 기기 본연의 모습에 충실하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원형 OLED 양산을 위해 유기물을 스캐닝(Scanning) 하듯 한번에 증착할 수 있는 원형
    마스크 및 증착 효율성을 한층 높인 신규 공정을 개발하는 한편, 기존보다 정밀도를
    더욱 높인 레이저 커팅(Cutting) 기술과 가공기술을 동시에 개발해 세계최초 양산에
    성공했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CTO는 "이번 원형 OLED 양산으로 LG디스플레이가 대형 OLED TV 기술력과
    함께 원형과 같은 미래 OLED 응용기술에서도 앞서가고 있음이 증명됐다”며 “플라스틱
    OLED를 바탕으로 웨어러블 기기의 빠른 성장속도에 대응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와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안정적인 양산능력 확보에 매진할
    것” 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