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국내 최초 Non-액티브X 인터넷뱅킹 시행

입력 2015.09.01 16:23 | 수정 2015.09.01 16:31

[IT조선 김남규]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1일 19시부터 OTP 보안매체를 사용하는 인터넷뱅킹 고객들을 대상으로 액티브X가 필요 없는 웹표준(HTML5) 방식의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국민은행

국민은행 인터넷뱅킹 고객 중 OTP 보안매체를 사용하는 고객은 윈도 10 엣지, 구글 크롬에서 별도의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도 웹브라우저에 인증서를 저장한 후 편리하게 인터넷뱅킹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단, 보안카드를 사용하는 고객은 추가적인 보안프로그램 도입 전까지는 단순 조회 거래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국내의 인터넷뱅킹 환경은 액티브X, NPAPI 기반의 공인인증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해야만 이용이 가능하고, 이를 지원하지 않는 최신 웹표준 브라우저에서는 인터넷뱅킹을 이용할 수 없었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액티브X를 지원하지 않는 윈도 10 엣지, 플러그인(확장 프로그램)을 지원하지 않는 최신 구글 크롬브라우저에서도 인터넷뱅킹 이용이 가능해졌다. 또한, 공인인증 프로그램을 별도로 설치하지 않는 웹표준(HTML5) 기반의 공인인증서비스가 윈도우 10 엣지와 구글 크롬 브라우저에 우선적으로 적용됐다.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 웹표준(HTML5) 기반의 공인인증서비스(서비스명 : 브라우저 인증서)는 브라우저의 로컬저장소에 공인인증서를 저장하는 전자서명 방식으로, 기존의 공인인증서를 하드디스크나 별도의 메모리 장치(USB)에 저장하던 방식과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기존 방식에 익숙한 고객을 배려해 하드디스크나 별도 저장 매체를 지원하는 공인인증서 저장 방식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액티브X가 필요 없는 보안프로그램 도입이 완료되면 모든 인터넷뱅킹 이용고객에게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처음 도입한 웹표준(HTML5)기반의 공인인증서비스를 다양한 웹브라우저에 확대 적용하고, 보안프로그램 설치를 단일화해 인터넷뱅킹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