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퍼블릭 클라우드 보안관제 서비스 본격 시동

입력 2016.03.02 10:11 | 수정 2016.03.02 10:21

[IT조선 노동균] SK인포섹(대표 한범식)은 아마존 웹 서비스(AWS) 고객을 대상으로 원격 보안 관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SK인포섹은 AWS 고객의 네트워크 보안 영역에 대한 침해 위협 모니터링 및 대응을 SK인포섹 통합 보안 관제 센터(I-SOC)에서 원격으로 처리한다.

SK인포섹 통합보안관제센터 전경(사진= SK인포섹)

이를 위해 SK인포섹은 AWS 관제 대상인 20여종의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 중 우선 8개 제품에 대한 기술 분석을 마쳤으며, 관제 대상 솔루션을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보안 관제의 주요 서비스는 ▲클라우드 이용 환경에 대한 보안 정책 수립 ▲클라우드 내 보안 솔루션 구축 및 운영 ▲클라우드 서버에 대한 24×365 실시간 모니터링 및 위협 분석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를 통해 AWS 이용 고객은 보안 관리 영역에 대한 직접 관리 부담을 줄이고, 모니터링 요원, CERT 등 관제 전문 인력이 제공하는 수준 높은 보안 관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한편, SK인포섹은 지난해 12월 SK C&C와 IBM이 협력해 올해 6월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소프트레이어(SoftLayer)’에 대해서도 보안 관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모의 해킹, 침해 분석 등 보안 컨설팅 분야를 접목해 퍼블릭 클라우드 관제 서비스 업체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조봉찬 SK인포섹 SOC사업부문장은 “SK인포섹은 지난 2012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SK텔레콤의 클라우드 서비스 티 클라우드 비즈(T Cloud Biz) 이용 고객에 대한 보안 관제 업무를 수행해왔다”며 “그간 축적된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이해와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퍼블릭 클라우드 보안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saferoh@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