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기반 복합문화공간 도심에서 즐겨요...22일 강남에 'VR플러스' 오픈

입력 2016.07.21 08:42

국내에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된다.

사단법인 한국VR산업협회는 VR산업 저변 확대와 VR산업 육성을 위해 운영되는 '테마파크 개발운영 위원회'의 첫 번째 결과물로 VR플러스의 'VR플러스 쇼룸'을 오픈한다. VR플러스 쇼룸 위치는 서울 강남역 1번 출구 앞이며, 7월 22일 문을 연다.

한국VR산업협회가 강남역 1번 출구 주변에 VR콘텐츠 체험장인 ‘VR플러스 쇼룸’을 오픈한다. / 한국VR산업협회 제공
VR플러스 쇼룸은 기존 PC방과 카페, VR 체험존을 접목시킨 것으로, 일반 게임 PC 102대 외에 VR헤드셋인 '오큘러스 리프트' 4대, 'HTC 바이브' 4대, '어트랙션' 2대, '시뮬레이터' 1대가 운영된다.

VR헤드셋이 연결된 PC는 인텔 최신 CPU와 그래픽카드(지포스 GTX1080)가 탑재된다. VR플러스 쇼룸에서 서비스 되는 각종 VR콘텐츠는 당분간 무료로 서비스 된다.

김홍석 한국VR산업협회 사무국장은 "VR콘텐츠를 체험해 보고 싶지만 경제적인 부담으로 주저하는 젊은 층에게 VR플러스 쇼룸은 강력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테마파크 개발운영 위원회에는 VR플러스외에도 스코넥엔터테인먼트, 이상네트웍스, 마크툽, 픽스게임즈, 에코마이스, 케이크테라피 등 VR협회 주요 회원사가 함께 하고 있다. VR기반 복합문화공간은 8월 18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도 전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