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구글-야놀자, O2O 산업 상생 위해 한뜻 모으다

입력 2016.11.24 16:01

한국 O2O 서비스 산업의 자생과 성공을 위해 국내 대표 O2O 기업과 플랫폼 기업이 한자리에 모였다. 카카오는 24일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야놀자와 함께 '캠퍼스 토크(Campus Talk)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 공개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행사에는 카카오 정주환 O2O사업부문 부사장,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를 비롯해 구글 플레이 민경환 상무, 아마존웹서비스 전재규 상무, NHN한국사이버결제 노재욱 이사, 구글 클라우드 장혜덕 총괄 등이 참석해 O2O 기업과 플랫폼 기업 간의 협업 방안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고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가 '캠퍼스 토크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에서 연설하고 있다. / 카카오 제공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는 키노트 연설을 통해 'O2O 스타트업의 지속 성장을 위한 한국형 협업 생태계 강화'를 위한 3단계 접근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O2O 기업들의 지속 가능한 사업 모델 구축 방안, 플랫폼 사업자와의 통합 데이터 구축을 통한 서비스 고도화, 분야별 인재들이 모이고 경력을 쌓아갈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정주환 카카오 부사장은 카카오의 개방형 O2O 플랫폼 사업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카카오는 최근 O2O 사업 전략을 스마트모빌리티와 개방형 플랫폼으로 이원화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 부사장은 주문/결제/정산 등 인프라 구축, 서비스 인지도 확대, 규모의 경제 실현 등을 많은 O2O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으로 꼽고 카카오의 개방형 O2O 플랫폼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과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주환 카카오 부사장은 '캠퍼스 토크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에서 카카오의 개방형 O2O 플랫폼 사업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 카카오 제공
이를 통해 서비스 인지도 제고, 구매/결제/정산 인프라 마련, O2O 서비스간 크로스 마케팅을 통한 서비스 시너지를 이뤄냄으로써 온라인 경제의 10배 규모 이상에 달하는 오프라인 실물 경제 주체들이 실제 수요와 연결되고 그 순환이 가속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 플레이, 아마존웹서비스, NHN한국사이버결제, 구글 클라우드도 각 분야별 대표 플랫폼 사업자로서 O2O 성장 환경을 위한 노력과 제공 프로그램 등 에 관해 설명했다.

민경환 구글 플레이 상무는 구글플레이가 앱 개발, 디자인 및 배포 단계에서 O2O 스타트업을 비롯한 개발사에 제공하는 다양한 지원 및 도구에 대해 설명했으며, 아마존웹서비스의 전재규 상무는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아마존웹서비스를 활용해 얻은 사례를 공유해 아마존웹서비스가 IT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전했다.

민경환 구글 플레이 상무는 '캠퍼스 토크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에서 구글플레이 앱 개발, 디자인 및 배포 단계 개발사에 제공하는 구글 지원 및 도구에 대해 설명했다. / 카카오 제공
노재욱 NHN한국사이버결제 이사는 간편결제 서비스 PAYCO를 활용한 프로모션 증대 사례를, 구글 클라우드 장혜덕 총괄은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해 O2O 스타트업들이 인프라 운영에 신경쓰지 않고 빠르게 데이터 분석을 하고, 머신러닝을 손쉽게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공유했다.

행사를 공동 주최한 임정민 구글 캠퍼스 서울 총괄은 "O2O 사업자들이 플랫폼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함께 이러한 자리를 더 많이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는 "유수의 플랫폼 기업들과 O2O 기업들 간 상생과 협력 방안을 보다 거시적 관점에서 논의하고자 했다"면서 "건강한 O2O 시장 환경 구축을 통해 보다 많은 인재들이 모일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주환 카카오 부사장 역시 "다양한 생활 영역의 뛰어난 O2O 기업 파트너가 늘어난 만큼, 이용자와 사업자 간의 효과적인 연결을 위한 플랫폼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여러 파트너들이 최고의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