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삼성전자가 반도체기술 도용했다"...미국서 특허 소송

입력 2016.11.30 18:19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보유한 특허를 관리하는 자회사인 KAIST IP 미국 지사는 삼성전자와 퀄컴, 글로벌파운드리에게 특허 사용료를 지불하라는 내용의 소송을 29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연방법원에 제기했다.

KAIST IP 미국 지사가 침해 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종호 현 서울대 교수가 개발한 핀펫(FinFet) 기술이다. 핀펫 기술은 인텔과 삼성전자 등이 도입하고 있는 3차원(3D) 입체 구조의 칩 설계 및 공정 기술이다. 이 기술은 기존 평면 구조보다 반도체 성능을 한 단계 발전시킬 기술로 꼽히고 있다. 입체적으로 튀어나온 모양이 상어 지느러미(Fin)처럼 생겨 이름이 핀펫이다.


KAIST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미국 법원에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다. / 조선일보 DB
KAIST IP는 삼성전자가 KAIST와 이종호 교수가 공동으로 개발한 핀펫 기술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KAIST IP는 "인텔이 핀펫 기술 사용권을 얻어 자체적으로 제품을 생산하자 삼성전자가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고 핀펫 기술을 복제했다"고 주장했다.

KAIST는 지식재산권 관리를 위해 12년 KAIST IP를 세웠으며 이번 소송을 위해 미국 법인을 세웠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은 이번 소송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