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청문회] 이재용 부회장 “더 능력있고 우수한 사람 나타나면 경영권 넘기겠다”

입력 2016.12.06 15:1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더 능력있고 우수한 경영인이 나타나면 언제든지 경영권을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위'에서 이처럼 밝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전 청문회에서 미래전략실에서 누군가가 결제를 했고 이에 대한 신상필벌이 있어야 한다"며 "이재용 부회장은 누구를 필벌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조사가 끝나고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있다면 책임을 묻겠다"고 대답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에 대해 "누가 결재했느냐"며 "경영 책임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있는 것 아니냐"며 "이재용 부회장은 모르는게 많고 기억력이 안좋은 듯한 데 이 기회에 전문 경영인에게 경영권을 넘기는 것이 어떠한가"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훌륭한 사람이 나타나면 언제든 경영권을 넘길 수 있다"며 "우수한 능력을 갖춘 인재가 나타나면 다 넘기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