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시리즈 중 6.2인치 갤S8+ 모델이 50% 이상 차지할 듯

입력 2017.04.24 14:11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시리즈 중 갤럭시S8+(플러스) 판매량이 일반 모델보다 더 많은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 디지털프라자에 전시된 갤럭시S8+모델. / 유진상 기자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최근 투자 보고서에서 올해 갤럭시S8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을 5041만대로 추정했다. 그는 이 중 갤럭시S8+가 2719만대로 전체의 53.9%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가 이처럼 전망한 것은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8+ 모델을 사는 고객에게 삼성 덱스를 예약 판매 사은품으로 제공했다. 덕분에 갤럭시S8플러스 128GB 모델은 품귀 현상을 겪었다. 갤럭시S8시리즈는 갤럭시S8과 갤럭시S8+로 구분된다. 또 갤럭시S8은 5,8인치에 64GB 모델이 존재하며 갤럭시S8플러스는 6.2인치에 64GB 모델과 128GB 모델로 구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