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웨일즈 위키피디아 창업자 “가짜뉴스와의 전쟁” 선포...위키트리뷴 한국에 소개

입력 2017.05.15 20:44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지미 웨일즈 창립자가 가짜 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는 한국에서 집단 지성 기반의 뉴스 매체인 '위키트리뷴'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지미웨일즈 위키피디아 창립자가 한국 시장에 집단지성 기반의 뉴스 매체인 ‘위키트리뷴’을 소개했다. / 이에스브이 제공
지미웨일즈는 15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뉴스 사이트 '위키트리뷴'의 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출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위키트리뷴은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 처음으로 공개됐다. 전문 지식을 가진 기자가 사실에 근거해 기사를 쓰면, 일반 독자들은 위키피디아 방식으로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를 경우 언제든지 자유롭게 수정, 추가 할 수 있다. 다만 수정 내용은 직원이나 권한이 있는 봉사자가 승인해야만 실시간 반영된다.

위키트리뷴은 광고나 구독처럼 수익모델로 운영되는 형태가 아닌 크라우드 펀딩 방식의 기부 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한다. 펀딩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지원자'가 되어 위키트리뷴이 다룰 주제 등에 대해 견해를 제시할 수 있다. 이는 위키피디아가 단순히 지식과 관련된 빅데이터 플랫폼의 한계를 넘어서 사회적 기업으로의 책임감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지미웨일즈는 "위키트리뷴은 진실된 증거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이를 통해 대중의 바른 의사결정을 도울 생각이다"라며 "현재 전 세계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짜 뉴스 이슈에 대한 최고의 대안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