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3GS·2011년형 맥북 등 AS 중단...폐기 수순 밟는다

입력 2017.05.30 14:33

애플이 6월 30일부터 아이폰 3GS와 2011년형 맥북 등 출시된지 5~7년된 제품의 수리와 서비스 지원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처음으로 출시한 스마트폰 아이폰3GS. / 애플 제공
29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6월 30일부터 아이폰3GS(16·32GB), 2011년형 11·13인치 맥북 에어, 2011년형 13·15·17인치 맥북 프로, 2009년형 17인치 맥북 프로, 에어포트 익스프레스(1세대 802.11n) 등의 제품을 '구식(vintage and obsolete)'으로 분류하고 더 이상 수리 및 사후 서비스 지원을 중단한다.

애플 관계자는 "생산 종료 시점으로부터 5~7년이 지난 제품들 중 폐기할 제품들은 구식으로 분류하고 애플 스토어 등 공식 유통점에서 수리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