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만으로 조작 가능한 VR/AR 콘트롤러 나오나

입력 2017.08.08 20:48

가상현실(VR) 및 관련 시장이 커지면서 다양한 가상현실용 인터페이스 기술이 개발되고 있는 가운데, 사람의 뇌파를 활용한 가상현실용 콘트롤러가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BCI 기술 스타트업 뉴러블이 가상현실에서 생각만으로 각종 기능을 조작하거나 상호 반응을 가능하게 해주는 VR/AR용 인터페이스의 시작품을 공개했다. / 뉴러블 제공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스타트업 뉴러블(Neurable)은 사람의 뇌파를 활용한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AR)용 콘트롤러의 시작품을 공개했다.

BCI 기술은 사람의 뇌에서 발생하는 뇌파의 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생각만으로 기기를 작동하거나 상호반응을 구현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다. 최근에는 질병이나 사고 등으로 인해 사지가 결손 또는 마비된 환자들의 의수 및 의족 등에 BCI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뉴러블이 선보인 새로운 VR/AR 콘트롤러는 이러한 BCI 기술을 가상현실용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활용하면 가상현실 속에서도 손과 발, 몸을 활용한 특정 제스처나, 별도의 물리적인 콘트롤러가 없어도 마치 초능력처럼 생각만으로 가상현실 내 사물과 상호작용하거나, 특정 액션 등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뉴러블은 이 기술이 현재 가상현실의 불편한 입력 및 조작 계를 단순화함으로써 교육, 의료, 엔터테인먼트 등 점차 다양한 산업 분야로 적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VR 및 AR 기술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러블이 공개한 VR/AR용 BCI 콘트롤러 시작품은 HTC 바이브 VR 헤드셋의 머리 고정용 스트랩을 대체하는 형태로 개발됐다. 스트랩의 정수리 부분과 후두부 부분에 뇌파를 감지할 수 있는 총 7개의 센서가 설치되어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뇌파 패턴을 확인 및 분석한다.

검출된 뇌파 정보는 뉴러블의 머신러닝 플랫폼을 활용해 뇌파 인식 및 패턴 파악에 대한 정확도를 반복적으로 높인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바를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고 수행할 수 있도록 인식 기능을 지속해서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뉴러블의 BCI인터페이스 기술은 VR/AR 콘텐츠 개발용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 유니티(Unity) 엔진과 호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유니티 엔진을 사용하는 개발자들이 BCI 인터페이스 기술을 도입한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을 더욱 쉽게 개발 수 있다고 뉴러블 측은 강조했다.

뉴러블 측에 따르면 뇌파를 통해 생각만으로 조작 가능한 VR/AR 콘텐츠는 빠르면 내년인 2018년에나 등장할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