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베트남에 현지통화로 송금하세요"

입력 2017.11.17 17:39

신한은행은 국내 기업의 베트남 해외사업 지원을 위해 실시간 환율 적용이 가능한 '신한글로벌 현지통화 송금-베트남 동(VND)'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은행 홍보 모델이 ‘신한글로벌 현지통화 송금-베트남 동(VND)’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신한은행 제공
'신한글로벌 현지통화 송금-베트남 동(VND)' 서비스는 베트남으로 송금하는 금액을 미리 현지통화로 확정한 후, 한국에서 베트남 동화로 환전해 송금하는 방식이다. 미 달러 20만달러(약 2억1970만원) 상당액 이상 송금 시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베트남 송금방식은 한국에서 달러화를 기반으로 베트남에 송금한 후, 다시 베트남 수취은행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해야 했다. 베트남 수취은행의 환율에 따라 받을 수 있는 베트남 동화 금액이 달라졌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받을 수 있는 베트남 동화 금액이 확정돼 그동안 베트남 투자를 위한 자본금 또는 대여금 송금 시 정확한 동화 수취금액을 알 수 없어 생겼던 불편함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비스 초기 일정금액 이상 송금건만을 대상으로 하지만 점차 소액송금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며 "향후 신한 베트남은행에서 한국으로의 동화 송금서비스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에 진출하는 한국기업 금융지원을 위해 외국인투자지원센터(FDI센터)를 운용 중이다. 최근 문의가 많은 태양광 사업을 포함해 한국기업의 베트남 진출 초기부터 종합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