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家 4세’ 구광모, 신성장사업 이끈다

입력 2017.11.30 18:08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사진) LG 상무가 LG전자 B2B 사업본부 ID사업부장을 맡으며 신성장사업을 이끈다.

LG전자는 30일 이사회에서 2018년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구광모 상무는 승진 없이 LG전자의 신성장사업 중 하나인 B2B사업본부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을 맡게 됐다.

ID사업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디스플레이 및 상업용 디스플레이 등 B2B 사업을 수행한다. 전자·디스플레이·ICT 등 주요 사업 부문과 협업을 비롯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용 기술인 마이크로LED 분야의 R&D 투자도 필요한 사업이다. 구 상무는 이를 통해 사업가 경험을 쌓을 계획이다.

LG그룹 한 관계자는 "구 상무는 오너가지만, 빠른 승진보다는 충분한 경영 훈련 과정을
거치는 LG의 인사원칙과 전통에 따라 현장에서 사업책임자로서 역할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구 상무는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으로 입사했다. 이후 미국 뉴저지 법인,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 선행상품 기획팀, HA(홈어플라이언스)사업본부 창원사업장을 거치며 제조와 판매현장 및 국내외 지방에서 현장 경험을 쌓았다.

상무 승진 이후 3년간은 LG의 주력 및 미래사업 관련 기술 변화에 주목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획하고, 계열사간 분업 내지 협업을 통한 시너지 제고를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