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신년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책임경영으로 새롭게 도약하자"

입력 2018.01.02 11:45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일 신년 메시지를 통해 2018년 경영방침으로 '책임경영'을 제시했다. 이어 2018년을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도약 원년으로 삼을 수 있도록 자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자동차산업의 혁신을 주도할 것을 주문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 현대차 제공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중국시장에서의 판매 부진 등으로 일부 어려움이 있었지만 세계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 2위를 달성하고 최고 수준의 품질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임직원을 격려하며 "세계 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미래기술 혁신 가속화 및 경쟁심화로 자동차산업도 급변하고 있다"고 경영환경을 진단했다. 이어 정 회장은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정몽구 회장은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의 확립을 통해 판매 생산 손익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고객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미국권역을 시작으로 권역별 생산 판매 통합 운영 체제를 갖추고, 고객과 시장 중심의 의사결정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중국과 미국 등 주요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세안 등 새로운 시장을 적극 개척해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 회장은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갖춘 신차 출시를 올 한해 총 12개 차종으로 대폭 확대해 고객에게 더욱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신형 싼타페 및 대형 SUV 출시 등 글로벌 SUV 라인업을 강화한다.

지역 특화 전략신차도 대거 선보인다. 중국에서는 준중형 스포티 세단, 준중형 SUV, 엔트리 SUV를 통해 판매를 견인하고, 기아차 '씨드'를 통해 유럽시장, 현대차 '이온 후속 모델'로 인도를 비롯 신흥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자율주행을 비롯해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 자동차산업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래 자동차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ICT 기업과 전략적으로 협업한다. 오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커넥티드 및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자율주행차를 시연한다. 또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이어 글로벌 주요 혁신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고, 스타트업 투자 및 개방형 협업을 강화해 미래 신사업 발굴을 본격화한다.

친환경차에 대한 비전도 소개했다. 정 회장은 "올해 상반기 출시하는 수소연료전지 전용차를 기점으로 시장 선도적인 친환경차를 적극적으로 개발, 향후 2025년 38개 차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현대차그룹은 올해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차를 비롯, 주행거리를 대폭 늘린 코나 전기차, 니로 전기차 등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한 친환경 모델을 내놓는다. 향후 매년 전기차를 1차종 이상 출시하고, 전기차를 2025년 14차종으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3위, 전체 친환경차 시장에서 2위를 공고히 한다는 목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일 각 계열사별로 주요 사업장에서 시무식을 가졌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2일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윤여철 부회장, 이형근 부회장 주재로 시무식을 개최했다.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완성차 사업 고도화 기반의 수익성 제고'를 발판으로 미래 기술 및 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경쟁우위를 확보해야 한다"며 "올해 '전사적 책임경영 실현'을 핵심 기조로, 전 부문이 유기적으로 협업해 글로벌 사업관리체계 고도화, 미래전략 구체화, 수익성 중심의 내실강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새로운 50년을 위한 '변화와 도약'의 터닝포인트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근 기아자동차 부회장은 "성장 궤도의 재진입과 지속 성장의 발판 마련을 위해 '사업목표 달성과 미래 경쟁력 확보 그리고 이의 기반이 되는 내실 강화'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사업관리체계 고도화, 미래 신기술·사업개발 가속화, 수익성 제고를 위한 경영활동 강화를 추진해 새로운 미래를 다 함께 디자인하는 의미있는 해로 만들어 나가자"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