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

입력 2018.01.11 16:4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언급을 두고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박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검토한다는 법무부 발표 기사를 첨부하고,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가 3가지 부작용을 유발할 것이라 지적했다.

박 의원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이것만이 답일까? 아닐듯 한데..."며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래소 폐쇄로 파생되는 부작용으로는 "자금이 해외로 유출될 수 밖에 없고, 4차산업혁명시대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한 관련 기술발달에 문제가 있다"며 "암호화폐의 유통과 시장을 앞으로 인위적으로 막기가 불가능 할거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 금지 법안을 준비 중이다"며 "거래소 폐지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