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사전계약…4320만~5290만원

입력 2018.02.01 11:28

폭스바겐코리아가 파사트 GT를 정식 소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 박진우 기자
폭스바겐에 따르면 파사트는 1973년 첫 출시 이후 전세계 2200만대 이상이 판매됐으며, 신형은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유럽형이다. 기존 대비 디자인, 성능, 안전, 편의품목 등이 업그레이드돼 유럽 올해의 차를 비롯해 다양한 수상 실적을 보유했다.


신형 파사트 GT는 이전 세대 파사트와 비교해 휠베이스가 74㎜ 늘어 실내공간이 넓어졌다. 레그룸은 40㎜ 증가해 역대 파사트 중 가장 크다는 게 폭스바겐 설명이다.

안전 및 편의품목의 경우 먼저 차로나 도로 가장자리의 보행자를 감지, 가벼운 브레이크 조작과 시청각적 신호를 보내는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이 들어갔다. 또 정체상태에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고 주행을 보조하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를 넣었다. 이밖에 '프론트 어시스트', '도심 긴급 제동 시스템', '레인 어시스트', '피로 경고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외관 디자인은 차세대 엔지니어링과 결합해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새 디자인을 적용한 전면 LED 헤드라이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수평으로 이어져 '와이드 앤 로' 스타일을 유지했고, 범퍼 위치를 낮춰 보행자 안전성을 높였다. 여기에 입체감을 위해 토네이도 캐릭터 라인을 채용했다.

인테리어는 수평 라인의 대시보드로 중심을 잡고, 좌우로 길게 크롬 도금 라인을 넣었다. 시트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했으며, 알칸타라와 비엔나 가죽, 혹은 나파 가죽을 사용한다.

트렁크 적재량은 586리터다. 2열 시트를 접으면 1152리터로 확대된다. '키리스 액세스' 스마트키 시스템으로 키를 꺼내지 않고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걸 수 있고, 트렁크 이지 오픈 및 전동 클로징 기능으로 양손이 자유롭지 못할 때에도 편리하게 짐을 실을 수 있다(일부 모델 미적용).

'디스커버 미디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8인치 멀티-컬러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기능을 차 안에서 콘트롤 할 수 있는 앱 커넥트 등으로 구성됐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 파노라마 선루프, 앞좌석 통풍 및 히팅 시트, 스티어링 휠 히팅 기능, 3존 클리마트로닉, 360도 에어리어 뷰 등의 편의품목을 갖췄다.

전라인업은 최고출력 190마력과 최대토크 40.8kg.m를 내는 1968cc TDI 엔진이 조합됐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7.9초가 걸린다. 최고속도는 233km/h다. 연료효율은 복합 기준 리터당 15.1km,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5g/km(4모션 장착차는 조금 다름)다.

외장색은 우라노 그레이(Urano Grey), 퓨어 화이트(Pure White), 리플렉스 실버(Reflex Silver), 블랙 오크 브라운(Black Oak Brown), 아틀란틱 블루(Atlantic Blue), 딥블랙(Deep Black) 등을 6가지가 준비됐다.

가격은 파사트 GT 2.0 TDI 4320만원, 2.0 TDI 프리미엄 4610만원, 2.0 TDI 프레스티지 4990만원, 2.0 TDI 4모션 프레스티지 529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