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 위성 1호, 컴퓨터 이상으로 일시 장애…복구 2~3일 걸릴듯

입력 2018.02.12 17:38

천리안 위성 1호가 위성 본체 메인 컴퓨터 이상으로 일부 운영에 장애가 발생했다.

천리안 위성 1호.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12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 따르면, 천리안 위성 1호는 11일 오전 5시 44분쯤 장애를 인지하고, 안전 모드로 전환해 정상 상태 회복을 위한 원인 파악 및 긴급 복구에 들어갔다.

천리안 위성 1호는 현재 지상국과의 교신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탑재된 주요 하드웨어도 정상 상태를 유지 중이다. 하지만 기상·해양 관측 영상 및 통신 서비스가 일시 중단된 상태다.

항우연 한 관계자는 "위성의 안전 모드 전환은 타 위성 운용 중에도 종종 발생하며, 대부분 복구 작업을 정상화가 가능하다"며 "천리안 위성 1호는 2~3일 내 복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천리안 위성 1호는 항우연 주관으로 유럽 에어버스D&S와 국제 공동개발로 제작됐다. 2010년 6월 발사 후 현재까지 7년 7개월 동안 기상·해양 관측 및 통신 시험 서비스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