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KTSkylife, 8K UHD 방송 시연

입력 2018.02.13 10:22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는 12일 서울 목동에 있는 KT스카이라이프 방송센터에서 2018년형 삼성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를 이용한 8K(7680x4320) UHD 전국 단위 방송 시연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시험 방송은 KT스카이라이프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천리안 위성을 통해 전송된 8K UHD 영상을 안테나로 수신해 삼성 QLED TV로 전송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 직원이 12일 서울 목동 KT스카이라이프 방송센터에서 2018년형 삼성 QLED TV를 통해 8K UHD 전국 단위 방송 시연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시연에 제공된 2018년형 8K QLED TV는 SD급 이상의 영상 콘텐츠를 8K 수준의 화질로 변환해주는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탑재돼 있다.

8K는 4K(3480X2160) UHD보다 4배 이상 선명한 차세대 초고화질 방송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시험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시연은 천리안 위성의 Ka대역(20~30㎓)에서 고효율 영상 압축방식인 H.265 표준 기반으로 이뤄졌다. 위성 전송 역시 기존 대비 전송 효율이 대폭 개선된 DVB-S2x 방식이 적용돼 100Mbps급 8K UHD 위성 방송 송수신이 가능해졌다.

Ka대역은 광대역 데이터 전송에 용이한 고주파 대역이다. DVB-S2x 방식은 UHD TV 또는 광대역 고효율 데이터 전송을 위해 기존 DVB-S2 보다 전송 효율 개선해 중계기 사용 효율을 향상시킨 유럽 표준 규격이다. H.265 표준은 고효율 영상 압축 기술로 초고화질 영상 전송을 가능하게 해준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2018년은 올림픽과 월드컵 등 스포츠 이벤트가 연이어 개최된다"며 "2018년형 QLED TV를 통해 8K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한 KT스카이라이프 기술본부장은 "위성 8K UHD 방송은 도서·산간지역 등 전국 어디서나 UHD 방송을 수신할 수 있다"며 "시험 방송 성공을 시작으로 8K 초고화질 방송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