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인치 집중한 삼성 QLED TV, LG와 격차 두 배 벌린다

입력 2018.04.17 10:15

삼성전자는 QLED TV를 필두로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라인업을 강화했다. 75인치 이상 크기의 TV 시장에서 LG전자와 점유율 격차를 현재보다 두 배 이상 벌리겠다는 각오다.

삼성전자는 17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QLED의 경이로운 진화'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2018년형 QLED TV 소개와 TV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제품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이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가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55인치에서 82인치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하반기 출시할 85인치 6개 모델까지 포함하면 2018년 국내시장에 총 17개 모델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2018년 QLED TV 시리즈에 75인치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해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다. 2018년에는 180만대 규모를 넘어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75인치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점유율 격차를 두 배 이상 벌리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IHS마킷 기준)의 기록을 이어간다.

2018년형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 선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또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를 새롭게 적용해 더 똑똑하고 편리해졌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은 "향후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 간 연결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며 "2018년형 QLED TV가 이런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