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ZTE, 7년간 퀄컴 AP 칩셋 못산다

입력 2018.04.17 13:55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인 ZTE가 미국의 반도체 기업인 퀄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구입할 수 없게 됐다. 미국 정부가 ZTE에 7년간 '수출특권 거부(a denial of export privileges)'를 명령했기 때문이다. 수출특권 거부 조치가 내려지면 해당 기업은 미국 기업과 수출입 거래를 할 수 없다.

ZTE 스마트폰. / ZTE 제공
16일(현지시각) 미국 정보기술(IT) 매체인 폰아레나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미국 기업이 향후 7년간 ZTE에 부품을 판매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ZTE는 2025년 3월 13일까지 7년간 미국에서 제조된 제품을 구입할 수 없다.

미국 정부가 이처럼 조치한 것은 ZTE가 미국 정부 조사와 관련해 허위 진술을 한 데다가 시정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ZTE는 2017년 3월 텍사스 연방법원에서 미국 기업의 통신 장비를 구매한 후 이를 이란과 북한 등에 선적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11억9200만달러(1조2728억원)를 부과했다.

당시 ZTE는 2010년 1월부터 2016년 3월 사이 미국 통신장비 업체로부터 사들인 3200만달러(342억원) 상당의 장비를 이란에 수출했으며 마이크로프로세서와 데이터 송수신 장치, 서버 등을 북한에 283건 불법 수출했다.

미국 상무부는 또 ZTE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준수하겠다는 조건으로 7년 간 수출특권 거부 조치를 유예해줬다. 하지만 ZTE는 그동안 합의 조건을 준수하지 않았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ZTE는 2010년 1월부터 2016년 3월 사이 미국 통신장비 업체로부터 사들인 3200만달러 상당의 장비를 이란에 수출하고, 마이크로프로세서와 데이터 송수신 장치, 서버 등을 북한에 283건 불법 수출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ZTE는 2016년과 2017년 상무부에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ZTE는 불법행위에 가담한 임직원을 징계하는 대신 보상했고 상무부는 이 같은 행위를 무시하고 넘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ZTE는 성명을 통해 "미국 조치 영향을 평가, 분석하고 있다"며 "여러 관련국과 적극 소통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