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신약 개발한다…JW중외제약, 신테카바이오와 협업

입력 2018.05.02 12:15

JW중외제약이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활용해 R&D 경쟁력을 강화한다.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와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 JW중외제약 제공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AI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연구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가 보유한 개인 유전체 맵 플랫폼(PMAP)의 약물 반응성 예측기술을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의 바이오마커를 발굴하는 등 연구·개발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신경계 질환 치료를 위한 재생의학 분야와 개발·판매 중인 의약품 적응증 확장 연구에도 신테카바이오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다.

JW중외제약은 이와 함께 체내 영양공급·면역증진 관련 종합영양수액제, 신개념 진단시약 개발 등 정밀의료 영역까지 협업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전재광 JW중외제약 대표는 "신약 개발의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시장 경쟁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융복합 연구전략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테카바이오와의 협력해 혁신적인 성과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소 기업으로 유전체 빅데이터와 인실리코 기술을 접목해 유전자 바이오마커 발굴,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개발했다. 현재 환자 계층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최근 네이버 클라우드와 협업해 국내 최대 규모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테카바이오 #신약 #중외제약 #인공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