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벤츠의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50 e 4매틱

입력 2018.05.09 11:48

제주에서 30분간의 짧은 시승이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친환경 브랜드 EQ의 첫 차이자,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인 GLC 350 e 4매틱의 진짜 매력을 파악하기는 시간이 매우 부족했다는 이야기다. 사실 친환경차는 잠깐의 경험보다 긴 시간 경험이 중요하다. '지속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어서다. 오래두고 경험해봐야 친환경차의 진가를 알 수 있다는 의미다.

벤츠 GLC 350 e 4매틱. / 제주=박진우 기자
지구 환경에 기여하기 위해 탄생했다고는 하나, 친환경차는 현실적으로 '연료비 절약'을 목표로 한다. 소비자가 자동차 구매 시 가장 고려하는 것 중 하나가 연료효율(연비)인 점도 대기오염보다는 주머니 사정에 초점이 맞춰졌기 때문이다.

두 개의 동력원을 사용하는 하이브리드의 경우 얼마나 엔진 비중을 줄여주느냐에 따라 기술 목표의 성패가 달려있다. PHEV는 하이브리드에서 전기동력 비중을 일반 하이브리드보다 높인 차로, 외부 콘센트(플러그인)를 이용한 충전까지 가능해 전기동력 활용이 쉽다. 그만큼 엔진을 사용할 일이 줄고, 연료비도 아낄 수 있다.

실제 자유롭지만 30분이라는 시간 제한이 있었던 시승에서 GLC 350 e 4매틱은 엔진을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8.7㎾h급 리튬이온 배터리로 15㎞를 주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배터리에서 힘을 얻는 전기모터는 최고출력 116마력을 내고, 최대토크 34.7㎏·m의 능력을 발휘한다. 전기모터로만 주행한다고 해서 힘이 달리거나 하는 일은 없었다.

다만 오르막과 내리막이 계속 반복되는 제주 도로의 특성상 엔진이 개입하기 시작했다. 2.0리터 가솔린 엔진은 최고 211마력, 최대 35.7㎏·m의 힘을 전기모터가 내는 힘에 더했다. 그러자 성능이 급격히 오르는 것이 가속페달을 통해 전해졌다.

충전은 벤츠 전용 충전기와 220볼트 가정용 콘센트를 이용한 충전 모두 가능하다. 전국 공영 급속충전기도 이용할 수 있다. 먼저 전용 충전기나 공영 충전기에서는 2시간30분만에 배터리를 채울 수 있고, 220볼트 가정용 전원으로는 4시간의 충전 시간이 필요하다.

2015년 국내 출시를 시작한 GLC는 2017년에만 4497대를 기록, 경쟁 SUV 중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2018년 역시 1분기까지 1899대를 판매, 전년대비 상승세에 있다. 벤츠 대표 중형 SUV로서의 위력이 드러나는 셈이다.

디자인적으로는 짧고 간결한 오버행, 트윈 루브르를 적용한 3차원 라디에이터 그릴은 신선함을 준다. 여기에 그릴 중앙의 거대 삼각별 엠블럼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휠베이스는 이전보다 늘었고, 차의 상단 부위를 지칭하는 그린하우스는 쿠페 스타일로 날렵하다. 앞바퀴 펜더에는 EQ 파워 뱃지를 부착해 친환경차임을 강조했다.

안전장비는 프리-세이프를 비롯, 사각지대 어시스트가 적용됐다. 여기에 평행주차와 직각주차, 자동 출차를 지원하는 액티브 파킹 어시스트를 더했다. 각종 기능이 통합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패키지도 빠짐없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