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AI 기반 광고 솔루션 스타트업 아드리엘 신규 투자

입력 2018.05.16 14:44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Startup Factory(이하 D2SF)가 AI 기반의 광고 최적화 솔루션을 개발한 아드리엘(Adriel, 대표 엄수원/올리비에 듀센)에 신규 투자했다고 15일 밝혔다.

아드리엘은 AI 기술을 활용해 비전문가도 적은 예산으로 다양한 채널에 최적화된 광고를 집행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해당 솔루션은 3~4가지 질문에 답하면 광고 타깃, 채널 등을 자동으로 최적화해준다. 또한 이들이 개발한 배너 광고 자동 생성 기술을 활용하면, 메인 이미지와 텍스트만으로도 최적의 배너 디자인을 자동으로 만들 수 있다.
아드리엘의 공동 창업진은 AI 기반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스타트업을 창업해 성공적으로 엑싯(Exit, 투자회수)한 경험을 갖고 있으며, 세계적인 수준의 컴퓨터 비전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광고 에이전시와도 긴밀한 파트너쉽을 구축해 한국뿐 아니라, 북미 및 유럽 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다.

엄수원·올리비에 듀센 공동대표는 2014년 AI기반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업체 '솔리드웨어'를 창업해, 2015년 데일리금융그룹에 매각한 바 있다.

공동대표이자 CTO인 올리비에 듀센은 세계적인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학회인 CVPR(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에서Best Paper Award를 수상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아드리엘은 기술과 비즈니스 양 측면에서 뛰어난 역량과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며 "AI 기술을 실제 서비스에 녹여내 글로벌 진출을 고려하고 있어, 네이버/라인과의 협력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D2SF는 출범 이후 20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오는 24일 그간 투자한 스타트업의 기술 성과를 공유하는 '데모데이(Demoday)'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