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톤얼라이언스, 전자문서 공동사업 밋업 진행

입력 2018.05.25 18:10

국내 블록체인 기업들이 토종 암호화폐 애스톤을 기반으로 '애스톤얼라이언스(AstonAlliance)'를 맺어 생태계 확산에 나선다.

조형준 엑스블록세스템즈 상무가 ‘애스톤 얼라이언스'를 소개하고 있다. / 엑스블록시스템즈 제공
'애스톤얼라이언스'는 블록체인기술 기반의 전자문서, 보안, 통신 등 관련업체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자문서 공동사업을 위한 컨소시엄이다. 5월 4일 얼라이언스를 구성하고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애스톤얼라이언스'는 2017년 엑스블록시스템즈가 진행한 애스톤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기록물관리솔루션 전문기업인 '핸디소프트'를 포함해 공인전자문서사업자인 '한국무역정보통신', 보안전문기업 '한컴시큐어', 통신사업자인 '세종텔레콤', 바스아이디, 피알오 등 국내 블록체인 기업 7개사가 뭉쳐 만든 다국적 블록체인 연합이다.

'애스톤얼라이언스'는 그 첫 행보로 5월 2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챔투고에서 7개사가 참가하는 '애스톤얼라이언스 밋업(meet up)'을 진행했다. 이번 밋업에서는 각각의 기업마다 별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지만, 궁극적으로는 국내 공공 전자문서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하는데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

'애스톤얼라이언스'는 5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 국내 최대 규모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월드IT쇼 2018'에 공동관을 구성하고 향후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공동관에는 다차원 블록체인 기술(엑스체인)을 보유한 엑스블록시스템즈와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핸디소프트, 한컴시큐어, 세종텔레콤, 바스아이디, 피알오 등이 참여했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전시장 입구에 엑스체인과 기존 블록체인의 차이를 설명하는 홀로그램을 설치해 눈길을 끌었다. 세종텔레콤은 통신사업자로서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개념도를 전시했다. 한컴시큐어는 데이터 저장 암호화, 프라이빗 키 보관 등 블록체인 보안 솔루션을, 피알오·바스아이디는 전자문서 분리분산 기술을 선보였다.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핸디소프트도 부스를 차렸다.

암호화폐 애스톤은 2017년말 ICO(암호화폐공개)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5월 초 해외 거래소 코인베네(CoinBene)에 상장했고, 5월 25일 국내 거래소 코인레일(Coinrail)에 상장했다.

조영준 엑스블록시스템즈 상무는 "블록체인기반 전자문서 발급과 유통 시스템, 인증시스템, 전자문서 보관시스템의 필요성을 각 파트너사가 충분히 인식하고, 이를 확대하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의료, 공공, 정부기관, 민간분야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애스톤얼라이언스는 카자흐스탄 전자정부를 위한 공공문서 프로젝트와 러시아 물류시스템에 물류운송장을 엑스체인에 올리는 사업을 협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