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㉓반다이 먹여살린 '건담'…원래는 '로봇' 아니었다

입력 2018.06.09 06:00

대중 사이서 프라모델 상품으로 유명한 ‘건담(Gundam)’시리즈는 우주전쟁을 배경으로 한 사실적인 인간 드라마(이하 건프라)를 그린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과학으로 설명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춘 ‘리얼로봇’ 대표 주자이기도 한 건담 시리즈는 탄생 39주년을 맞은 현재 콘텐츠 전문 기업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의 2017년 매출 중 12%(743억엔·7222억원)를 차지할 만큼 핵심 지식재산권(IP)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처음 나온 건담이 ‘로봇’이 아니었다는 것은 마니아 층이 아니면 쉽게 알 수 없는 중요한 사실 중 하나다.

기동전사 건담. / 선라이즈 제공
1975년 ‘용자 라이딘’을 만든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의 손에서 태어난 ‘기동전사 건담’은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 최초로 어린이가 아닌 10대 청소년 이상 시청자를 타겟으로 기획된 애니메이션이다.

1979년 일본 현지 TV방송을 통해 공개된 건담 애니메이션은 이제까지 로봇 애니메이션에서 다루지 않았던 사실적인 전쟁과 캐릭터의 인간 드라마, 로봇이 아닌 ‘모빌슈트’란 인간형 이족보행 거대 병기를 보여주는 등 로봇 애니메이션계에 혁명을 불러 일으킨 작품이다.

건담 핵심 캐릭터 샤아 아즈나블은 당시 스폰서에게 미움을 받은 캐릭터다. / 선라이즈 제공
‘기동전사 건담’이 처음부터 인기를 끌었던 것은 아니다. 1979년 방영 당시 평균 시청률은 일본의 서쪽인 나고야 지역이 9.1%, 동쪽인 관동 지역이 5.3%였다. 건담이 인기를 끌지 못하자 제작비를 지원한 스폰서가 ‘샤아처럼 어두운 캐릭터가 원인’이라며 중요 캐릭터인 샤아를 좌천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중·고등학생들로부터 ‘왜 샤아가 안 나오냐’는 등 항의 편지가 빗발치자 제작사인 선라이즈는 스폰서를 설득해 본래 시나리오대로 방영을 한다.

건담이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은 애니메이션 이야기 후반부터다. 애니메이션 전문 잡지에서 건담 특집 기사가 다뤄지는 등 중·고등학생을 중심으로 건담 팬층이 형성된 것이다.

애니메이션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건담의 인기 상승으로 애니메이션 마지막화에서 죽을 예정이던 주인공 ‘아무로 레이’가 목숨을 건졌으며, 팬들의 열화같은 요청에 따라 재방송이 결정됐다.

건담 애니메이션 마지막편에 등장하는 명장면. / 야후재팬 갈무리
건담 애니메이션은 1981년 재방송때 관동 지역 기준 17.9%, 1982년 재방송때는 나고야 지역에서 최고 시청률 29.1%를 기록했다.

애니메이션의 인기 급상승은 건담 프라모델(건프라)의 메가 히트로 이어졌고, 이는 장난감 기업 반다이의 성장 발판이 됐다.

◇ 건담은 본래 로봇이 아니었다

애니메이션 업계에 따르면 건담에 대한 아이디어는 1974년작 SF애니메이션 ‘우주전함 야마토’로부터 출발했다. 야마우라 에이지 선라이즈 대표는 야마토 애니메이션이 일부 성인 마니아를 타겟으로 캐릭터 사업을 한다는 자료를 입수했다. 그는 30만~40만명쯤 열광적인 팬을 확보한다면 캐릭터 비즈니스가 성과를 낼 것으로 판단했다.

건담의 우주전쟁 이야기에 대한 아이디어는 1978년 나온 SF애니메이션 ‘15소년 표류기’에서 따온 것이다. 야마우라는 우주선에 탄 소년소녀가 우주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성장하는 스토리를 만들었다.

1978년 11월에는 ‘프리덤 파이터’란 이름으로 애니메이션 기획이 진행됐다. 당시 건담은 로봇이 아닌 우주전투복인 ‘파워드수트’였으며, 건담 메카닉 디자이너인 오오카와라 쿠니오는 2.5m 높이의 공격형 기동보병으로 건담을 디자인했다.

퍼스트 건담인 ‘RX-78’. / 선라이즈 제공
하지만, 1983년까지 존재했던 장난감 제조사이자 건담 애니메이션 메인 스폰서였던 클로버는 파워드수트가 아닌 로봇으로 만들어 달라고 선라이즈측에 요청했다. 결과적으로 건담이 마징가Z와 비슷한 높이인 18m 로봇으로 제작된 결정적 이유가 됐다.

한편, 토미노 감독은 1978년작 미국 영화 ‘콘보이(Convoy)’와 당시 유명했던 남성 배우 찰스 브론슨의 ‘멘담’ 광고의 멘트를 결합해 ‘건담’이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㊹미래 아닌 현실세계에 로봇 등장시킨 '기동경찰 패트레이버' 김형원 기자
3등신 로봇의 선구주자 '마신영웅전 와타루' 김형원 기자
18년만에 부활한 자칭 미소녀 마법사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㊶일본 미소녀 캐릭터의 기준 만든 만화가 '타카하시 루미코' 김형원 기자
남자에서 여자로 변신하는 '란마1/2' 김형원 기자
1억권 넘게 팔린 만화 '슬램덩크' 후속작은 언제? 김형원 기자
"너는 이미 죽어있다" 명대사 남긴 '북두의권' 김형원 기자
부활 신호탄 쏴올린 열혈SF 대명사 '톱을 노려라'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㊱80년대 만화 패러디 결정체 '프로젝트 에이꼬' 김형원 기자
드래곤볼 탄생에 결정적 역할한 개그만화 '닥터 슬럼프' 김형원 기자
드래곤볼 주인공은 과연?… 치치·18호 등 강한 언니들 즐비 김형원 기자
드래곤볼, 원래 피콜로대마왕서 만화 끝낼 예정이었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㉜7년 기다린 에반게리온 극장판 마지막편 2020년 개봉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㉛리얼로봇의 정점 '장갑기병 보톰즈' 김형원 기자
아톰 후속작 불발했지만…바통 이은 로봇은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㉙사람의 마음 가진 로봇 '아톰' 어떻게 탄생됐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㉘할리우드 영화로 만들어지는 '건담'…기대반 불안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㉗로봇 만화 인기 초석 마련한 '철인28호' 김형원 기자
마크로스 3대요소 '발키리·여주인공의 노래·삼각관계'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㉕냉전시대 '음악'으로 적의 사기를 떨어뜨린 '민메이 어택'…로봇 애니의 '혁명'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㉔건담 팬 174만명이 뽑은 최고의 건담 애니 작품은? 김형원 기자
권선징악 깨뜨린 슈퍼로봇 애니메이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㉑마징가Z로 촉발된 변신·합체 로봇 붐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⑳상식을 뒤집는 역발상으로 마징가Z 만든 만화가 '나가이 고'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⑲80년대 소년 가슴 설레게 한 '러브코미디' 만화 작품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⑱빚 갚다가 '에반게리온' 등 SF명작 탄생시킨 '가이낙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⑰슈퍼로봇이 우주에서 날아와야 했던 까닭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⑯ 누가 '밍키'를 죽였나?…변신 마법소녀 획 그은 밍키모모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⑮빨간머리앤 만든 애니 거장 '타카하타 이사오' 타계…미야자키 하야오 '충격'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⑭매그넘과 100톤망치 '시티헌터' 2019년 부활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⑬80년대 꿈꿨던 SF속 미래 세상 얼마나 실현됐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⑫슈퍼히어로 역사의 시작 '마블 코믹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⑪ '캔디'는 결국 누구랑 결혼했나?…애니 결말은?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⑩아재들에게 꿈과 상처 함께준 '태권브이'…국내 표절 로봇 총정리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⑨'딱딱이・줄동전・쇠자 금지' 1980년대 추억 속 오락실 문화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⑧독수리오형제부터 데카맨까지…1970년대 SF액션 히어로 양성소 '타츠노코프로'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⑦고양이 탈쓴 소녀 '헬로키티'의 배신은 유죄?무죄!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⑥오락실 먹여살린 '대전게임'의 아버지 스트리트파이터2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⑤43년간 악과 싸우는 '파워레인저'…그 시작은 월광가면과 가면라이더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④아르카디아·오디세이·나데시코…향수 자극하는 우주전함의 역사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③1970년대 꽃핀 열혈 '슈퍼로봇' 붐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②비밀 간직한 은하철도999 속 '메텔'의 정체는?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① 40년전 종영한 마징가Z 결말 기억하십니까? 김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