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DJI와 손잡고 드론 영상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입력 2018.06.10 17:27

SK텔레콤은 드론 제조사 DJI와 손잡고 드론 촬영 영상을 이동통신망 기반으로 실시간 스트리밍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SK텔레콤과 DJI는 8일 중국 선전 DJI 본사에서 이동통신망 기반 드론 영상 관제 제품∙솔루션 공동 개발 및 글로벌 세일즈∙마케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SK텔레콤 최낙훈 IoT사업지원그룹장과 DJI 얀 가스파릭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파트너십 본부장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최낙훈 SK텔레콤 IoT사업지원그룹장(왼쪽), 얀 가스파릭 DJI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파트너십 본부장. /SK텔레콤 제공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자사 ‘T라이브 캐스터’ 기반의 고성능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인코더∙모바일 애플리케이션∙서버 소프트웨어 등 관련 솔루션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LTE 이동통신망 기반 고화질 영상 관제 솔루션은 스마트폰의 카메라 및 통신 모듈을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고, 다양한 촬영장비에 스트리밍 인코더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DJI 드론 조종 애플리케이션인 ‘DJI Go’와 SK텔레콤의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 ‘T 라이브 캐스터 스마트’의 기능 통합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기업이나 정부 기관에서 효율적으로 드론을 운영할 수 있도록 SK텔레콤의 영상수신∙관제 서버 솔루션인 ‘T 라이브 스튜디오’와 DJI의 드론 관제 솔루션 ‘DJI 플라이트 허브’ 기능을 통합 및 고도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농업∙물류∙탐사 등에 활용되는 상업용 드론 영역 ▲사회안전망 구축 및 시설물 영상관제 영역 ▲방송중계∙유튜브∙페이스북 라이브 등 실시간 스트리밍을 활용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영역 등에 영상 스트리밍 기술을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