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BIT 2018] 행사일 ‘6월’로 바꾼 세빗 개막

입력 2018.06.11 17:00

독일 하노버에서 6월 11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국제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 2018’이 개막했다.

세빗 2018 박람회 입구 모습. / 이진 기자
세빗은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와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MWC, 8월 독일 베를린의 IFA 등과 함께 세계 4대 박람회로 꼽힌다. 1986년부터 시작된 CEBIT은 애초 3월 열리는 행사지만, 2018년부터 행사일이 6월로 변경됐다.

그동안 세빗은 CES, MWC 등의 개최 시기를 고려할 때 지나치게 가까운 때 열린다는 지적을 받았다. 2018년부터 두 전시회와의 개최 시기에 시간차를 둠으로써 질이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세빗 2018 후원사로는 화웨이, 폭스바겐, SAP 등이 참여한다.

세빗 2018은 ▲d!conomy ▲d!tec ▲d!talk ▲d!campus 등 네 가지로 구성된다. 일반적인 글로벌 박람회는 전시, 미팅, 컨퍼런스 등으로 요약되지만, 세빗은 종전 박람회 구성에 디지털 혁신을 가미했다.

d!conomy는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을 통한 기업간 거래의 변화의 장을 말하고, d!tec은 사회와 경제를 혁신시키는 기업간 미팅을, d!talk는 최신 기술 트렌드 기반 컨퍼런스를, d!campus는 사람의 감각을 자극하는 축제를 겸한 만남을 뜻한다.

세빗 2018의 네가지 주제를 안내하는 이미지. / 도이체 메세 제공
세빗 2018 전체 부스 안내도. / 도이체 메세 제공
박람회에서 주로 다루게 될 부분은 최신 IT 기술인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블록체인 ▲미래형 자동차 ▲휴머노이드 로봇 ▲사물인터넷(IoT) ▲보안 등 다양하다.

코트라는 한국 참가 기업과 함께 IoT, 액세서리 등 총 14개 혁신 제품을 세빗 2018에 선보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