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국내 사업장에 태양광 패널 설치

입력 2018.06.14 11:18

삼성전자가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수원·화성·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에 6만3000제곱미터(㎡) 규모의 태양광·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또 2020년까지 미국·유럽·중국 등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국내에서도 태양광 패널 설치 외에 다양한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종합기술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모습.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4일 이 같은 내용의 중장기 재생에너지 확대를 발표하고,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과 확대를 지원하는 단체인 BRC(Business Renewable Center)와 REBP(Renewable Energy Buyers' Principle)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더 건강한 환경을 만드는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수원 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 공간에 4만2000㎡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다. 나아가 2019년에는 평택 사업장, 2020년에는 화성 사업장에도 태양광과 지열을 포함해 2만1000㎡ 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전체 전력 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유럽·중국에서는 모든 사업장의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2020년에는 전 세계에서 3.1기가와트(GW)급의 태양광 발전 설비에서 생산되는 재생전력을 사용하게 된다. 이는 국내 11만5000가구(4인 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협력사의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CDP 서플라이 체인 프로그램’에 가입해 구매 금액 기준 상위 100위 협력사에 재생에너지 현황 공개와 목표 수립을 권고해 재생에너지 확대를 이끌 방침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