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가상화폐 거래소 개인정보 취급·운영 실태 현장조사 나서

입력 2018.07.02 14:55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7월 2일부터 암호화폐(가상화폐) 취급 업체 및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O2O) 사업자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취급·운영 실태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이미지. / IT조선 DB
이번 조사는 최근 가상화폐를 노린 잇따른 해킹 사고 발생으로 이용자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조사는 ▲접속자 수가 많은 가상화폐 취급 업체 ▲쇼핑·여행·부동산 관련 앱을 유통 중인 금융 기관 ▲차량공유·커플·인테리어 앱을 운영 중인 O2O 서비스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다.

현장 조사에서는 ▲개인정보 처리 시스템에 대한 접근통제 ▲접속 기록의 위·변조 방지 ▲개인정보 암호화 ▲악성 프로그램 방지 등 개인정보 관련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현황 중심의 점검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개인정보의 수집·이용·제공·파기 과정, 스마트폰 앱 접근 권한 및 이용자 권리 등에 대해 살펴본 후 정보통신망법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과태료·과징금 부과 등 엄정하게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또 방통위는 2017년 정보통신망법의 개인정보보호 규정 위반으로 시정조치 명령 처분을 받은 가상화폐 취급 업체 8곳에 대한 이행 점검도 함께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가상화폐 취급 업체에 대해서는 기존 정보보호 수준 점검을 받은 사업자의 경우 개선 요구사항에 대한 이행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그 밖의 취급 업체에 대해서도 정보보호 수준을 점검해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최근 가상화폐 취급 업체에 대한 빈번한 해킹 사고로 이용자의 금전적 피해 우려가 높다”며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들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높이고, 이용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