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中 브릴리언스 제휴 강화…공장 늘리고, 전기차 만들고

입력 2018.07.10 10:07

BMW그룹은 9일(현지시각) 중국 합자파트너 화천중화자동차(華晨中华汽車·브릴리언스차이나)와의 제휴를 강화해, 전기차를 포함한 중국내 생산능력을 키운다고 발표했다.

BMW 전기 SUV iX3. / BMW제공
BMW와 화천중화는 합자회사 BMW브릴리언스를 운영 중으로, 현재 이 회사는 BMW 브랜드 차종을 중심으로 중국 현지생산을 실행 중이다. 이번 제휴확대로 BMW브릴리언스의 랴오닝성(遼寧省) 선양시(瀋陽市)에 위치한 두개 공장의 생산능력은 2019년 연산 52만대 수준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또 X3를 기반으로 하는 전기차 iX3를 2020년부터 BMW브릴리언스를 통해 만들게 된다.

BMW그룹은 e-모빌리티(전동화)에 필요한 배터리도 중국에서 만들 계획이다. BMW에 의하면 중국 최초의 배터리 공장 역시 화천중화와 합자형태로 선양시에 건립한다. 선양시 배터리 공장에서는 5시리즈 세단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장착될 배터리를 제작하며, 이후 iX3의 배터리도 이곳에서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확대 조인식에는 메르켈 독일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가 참석했다. 하랄드 크루거 BMW그룹 회장은 “BMW브릴리언스에서 생산될 iX3를 글로벌 각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