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미래에셋대우에 고성능 컴퓨팅 서비스 제공

입력 2018.07.13 16:24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미래에셋대우에 고성능 컴퓨팅(HPC: High Performance Computing)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고성능 컴퓨팅(HPC) 서비스는 복잡한 고급 연산 문제를 풀기 위한 슈퍼 컴퓨터 및 대용량 컴퓨터 클러스터로, 시장 리스크에 따라 장이 급등락하는 등 예상치 못한 변화가 많은 금융 산업에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유동적인 IT 장비 확보가 필수적이다. 이 때문에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하면서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HPC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데이터 센터 내 고사양 서버를 운영하는 고전력 서버실 전경. / NBP 제공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제공하는 HPC 서비스는 기업마다 필요로 하는 인프라 규모와 서비스 특성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해당 서비스를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업들은 이를 통해 자사에 최적화된 고성능 컴퓨팅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다.

임태건 NBP 리더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글로벌 보안 인증인 CSA STAR에서 가장 높은 골드 등급을 국내 최초로 획득하는 등 금융권에서 특히 중요하게 여기는 보안 부분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며 "이를 계기로 금융 시장에서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도입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서비스 시작 1년만에 약 100개의 상품 라인업을 확보함은 물론, 최근 공공기관을 비롯해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한국은행, 코레일, 한양대학교 등 다양한 분야로 고객사를 확대하며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