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짐 베이 EMX CEO "블록체인 기반 선물거래 시장환경 만든다"

입력 2018.07.20 06:00

“우리의 목표는 선물거래 오픈마켓을 만드는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접근하기 어렵고 지나치게 서비스 비용이 높은 지금의 선물거래를 혁파해야 한다.”

짐 베이 EMX CEO(최고경영자)는 19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18’에서 IT조선과 만나 “현재의 선물거래 시장이 숫자가 전세계적으로 지나치게 적고 접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짐 베이 EMX CEO가 암호화폐를 활용한 선물거래를 설명하고 있다. / IT조선 DB
EMX 플랫폼은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거래소 뿐 아니라 전세계의 각종 재화, 채권, 지수상품 등의 선물거래를 암호화폐를 통해 할 수 있도록 하는 금융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짐 베이 EMX CEO는 “EMX를 통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사용해 누구나 접속할 수 있는 오픈마켓을 형성하고, 시장을 통합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상품을 취급해 고객이 보다 쉽게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EMX 플랫폼은 인터페이스의 디자인이 공학적으로 설계됐고, 글로벌 트레이더의 피드백을 통해 제작돼 사용자 친화적인 것이 특징이다. 또 블록체인의 분산원장을 활용, 담보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거래 내역을 변경 불가능한 형태로 저장한다.

시장에서 다수의 브로커와 거래소, 청산소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기존의 거래방식을 간소화 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따라서 표준화하고, 현대적인 파생상품 시장을 형성, 위험관리가 쉽다. 또 자산을 표시, 청산, 합의, 결제하는 절차 단계는 줄어든다.

EMX는 암호화폐를 직접 발행할 방침이다. 짐 CEO는 “선물거래에만 집중하는 코인을 만들 계획”이라며 “내년쯤에는 파트너와 협의해 코인 선물거래로 취득한 이익을 법정화폐로 전환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서는 암호화폐를 활용한 선물거래를 법적으로 열어뒀다. EMX 역시 미국에서의 서비스를 위해 선물거래 라이선스를 취득할 계획이며 각종 이슈 해결을 위한 현지 전문가도 채용 중에 있다.

EMX는 두 가지 기술적 목표를 가지고 있다. 하나는 거래소 API 공개와 유저인터페이스(UI) 공개다. 이미 거래소 API를 공개해 다양한 기관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해놓았다. 또 9월부터는 UI를 공개해 주 단위 투자 경진대회를 개최한다는 게 이 회사의 계획이다.

짐 베이 CEO는 기자의 스마트폰 속 주식거래 앱을 관심있게 지켜보며 “이것이 파생상품 거래 앱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우리의 플랫폼도 이렇게 간단하고, 사용이 편한 구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거래소 해킹에 대한 문제는 다소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중이다. 결국 시스템을 어떻게 잘 지키느냐가 블록체인 금융 서비스의 관건이라는 관점에서다. 짐 베이 CEO는 “한국이나 일본에 생긴 거래소 해킹 문제를 우리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 분야 최고 보안팀을 보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중앙화된 모델에 예택된 서비스로 존재하게 될테지만, 향후 기술 발전으로 탈중앙화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보안에 대한 우려도 점차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한국 진출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짐 CEO는 “한국에 관심이 많다”며 “이미 한국 최대 크립토펀드인 해시드가 우리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에 시기가 되면 한국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현재 교류 중인 한국 금융회사는 없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