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년간 180조 투자·4만명 채용

입력 2018.08.08 15:13

삼성이 향후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당초 투자금은 100조원 수준으로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예상 수준의 2배쯤에 달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맨 왼쪽)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동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제공
삼성은 8일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 등을 골자로 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삼성에 따르면 130조원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명,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명 등 70만명에 달한다.

삼성 한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으로,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 기여하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180조원은 미래 위한 성장기반 구축

삼성이 향후 3년간 투자하는 금액은 180조원에 달한다. 이 중 국내에 130조원(연 평균 43조원)을 투자한다. 분야별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155조원, 인공지능(AI), 5G, 바이오에 25조원 등이다.

반도체는 현재 PC, 스마트폰 중심 수요 증가에 이어 미래 AI(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늘릴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분야 중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할 수 있는 고부가·차별화 제품 분야에 투자를 한다.

삼성은 또 미래 지속적인 성장과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규투자·채용을 확대하고 신 성장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일자리도 대폭 늘린다. 삼성은 향후 3년 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삼성 관계자는 “실제 채용계획 상 3년 간 고용 규모는 2만~2만5000명 수준이지만, 최대 2만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 혁신역량 및 노하우 개방·공유해 청년 일자리 만든다

삼성은 또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 경험 등을 활용해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데 일조할 방침이다. 향후 5년간 청년 취업 준비생 1만명에게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해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취업 기회를 확대한다.

또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C랩을 외부로 확대해 500개 과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 강점인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 경험을 적극 활용해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라고 설명했다.

◇ 중소기업 스마트팩토리 지원

삼성은 정부와 함께 '스마트 팩토리 4.0'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향후 5년 간 1100억원(중기벤처부 500억원, 삼성 600억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2500개사의 스마트 팩토리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5년 간 약 1만 5000개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삼성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중소기업 1086개사 스마트 팩토리 전환을 지원한 결과 해당 기업 평균 매출은 5.5% 증가하고 일자리는 4600개 만들어 졌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기존 1~2차 협력사 중심의 협력사 지원프로그램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총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상생펀드 및 물대지원펀드)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협력사들은 상생 펀드를 통해 최대 90억원 한도 내에서 저리로 자금을 대출받아 시설투자, 운영 자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물대지원 펀드는 무이자로 대출받아 활용할 수 있다.

삼성은 2010년부터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 온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도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