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윤리, 자동화세… 14일 인공지능 쟁점 다룬 콘퍼런스 열려

입력 2018.08.09 06:00 | 수정 2018.08.09 17:49

인공지능 시대의 쟁점으로 떠오른 ‘로봇 윤리’ ‘자동화세’를 다룬 콘퍼런스가 열린다.

시사 주간지 ‘시사IN’은 오는 1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SAIC 2018: 인공지능(AI), 인간의 선택을 묻다’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정재승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인공지능과 함께 살아가기’란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인공지능, 세 가지 쟁점'을 주제로 로봇 윤리의 세계적 권위자 로널드 아킨 미국 조지아공대 교수, 앨런 윈필드 영국 브리스틀 로보틱스랩 교수, ‘포스트 자본주의:새로운 시작’의 저자인 영국 저널리스트 폴 메이슨이 강연을 진행한다.

강연자들은 ‘킬러 로봇’은 윤리적으로 허용될 수 있나, 일자리 빼앗는 로봇에 세금을 부과할 수 있나’, ‘인공지능 시대는 더 나은 미래를 가져올 수 있나’ 등에 관해 이야기한다.

두 번째 세션은 ‘인공지능과 인간의 공존'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 강연자 3명과 허일규 SK텔레콤 IoT·Data 사업부장과 이진경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토크 콘서트 패널로 참여해 로봇 윤리와 자동화세, 기본소득 등에 관해 토론할 예정이다. 행사는 유료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saic.sisain.co.kr)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