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언팩] ③삼성 스마트워치, 기어워치서 갤럭시워치로 이름 갈아타

입력 2018.08.10 01:04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노트9’과 함께 스마트 워치 ‘갤럭시워치’ 3종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워치에도 통합된 갤럭시 스마트기기와 서비스 경험을 그대로 제공한다는 의미로 스마트 워치의 브랜드를 갤럭시워치로 변경했다.

갤럭시워치 3종 이미지. /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워치는 삼성 스마트 워치의 디자인 특징인 원형 베젤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처음으로 초침 소리와 정각 안내음을 지원한다.

실버 색상은 46㎜, 미드나잇 블랙·로즈 골드 색상은 42㎜로 총 3가지로 출시된다. 또 22㎜, 20㎜의 표준 스트랩을 활용해 사용자 취향에 따라 개성있는 표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스위스 스트랩 전문기업인 브랄로바와 협업한 스트랩을 비롯해 많은 재질과 색상, 스타일의 스트랩을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워치는 472mAh의 대용량(갤럭시워치 46㎜ 기준) 배터리와 스마트 워치 전용 칩셋을 탑재해 사용 시간을 늘렸다. 일반적 사용 환경에서 46㎜ 모델은 80시간 이상(최저 사용기준 최대 168시간), 42㎜ 45시간 이상(최저 사용기준 최대 120시간) 사용할 수 있어 매일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LTE 지원 모델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 없이도 통화나 문자는 물론, 지도를 확인하거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갤럭시워치는 실시간 스트레스 관리, 수면 관리, 운동 기록을 트래킹할 수 있는 종목을 39종으로 확대해 포괄적인 건강 관리가 가능하다.

심박센서와 가속도센서 등을 활용해 신체 신호를 감지·분석하고 실시간으로 스트레스를 측정한다. 또 사용자가 ‘호흡 가이드’에 따라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갤럭시워치는 심박센서와 움직임 감지를 통해 램(REM) 수면을 포함한 수면 단계를 분석한다. 사용자가 수면 습관을 바로 잡거나 적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갤럭시워치는 달리기, 걷기, 자전거, 일립티컬 등 6개 종목을 자동 측정하고 푸시 업, 데드 리프트, 스쿼트 등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21종의 실내 운동을 기록·관리할 수 있다.

또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결하고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건강관리 앱 ‘삼성 헬스’, 모바일기기간 컨텐츠 공유를 가능하게 하는 ‘삼성 플로우’ 등 갤럭시 스마트기기의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웨어러블 기기에서도 삼성전자의 오랜 혁신의 역사와 선택권을 제공하는 갤럭시만의 전통을 이어가겠다”며 “갤럭시워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모든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제품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