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언팩] ⑦스마트 S펜, 활용 영역 넓은 창작 도구로 진화

입력 2018.08.10 01:47

대화면·플래그십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스마트 S펜’은 단순한 입력 도구가 아니다. 쓰기, 그리기 등 ‘창작’은 물론 영역 지정, 텍스트 번역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제어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액세서리다.

◇ BLE(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축전지 내장해 다양한 기능 구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스마트 S펜에는 무선통신 기술 ‘저전력 블루투스(BLE, Bluetooth Low Energy)’가 적용됐다. 스마트 S펜에는 소형 축전지가 탑재됐는데, 갤럭시노트9 본체에 넣으면 40초만에 완전 충전된다. 애플 펜슬보다 간편하고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충전 후에는 30분간 필기 혹은 200회 버튼 조작할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 / 뉴욕=차주경 기자
스마트 S펜에 달린 버튼을 한번 혹은 두번 누르면 앱 혹은 설정에 따라 다양한 기능이 켜진다. 예를 들어, 스마트 S펜을 기기에서 꺼내 버튼을 길게 누르면 카메라가 자동 실행된다.

버튼을 한번 눌러 사진을 찍고, 두번 눌러 전면/후면 카메라를 전환할 수 있다. 단체 촬영 시 리모콘(인식 범위는 블루투스와 동일한 10m)처럼 쓸 수 있고, 셀피 촬영 시 셔터를 누르느라 사진 구도가 어색해지는 것도 막아준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 / 뉴욕=차주경 기자
스마트 S펜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카메라뿐 아니라 갤러리, 음악, 덱스(Dex) 등 다양한 기능에 대응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으로 덱스(DeX, 스마트폰을 PC처럼 쓰는 기능)의 프리젠테이션 기능을 사용할 때 스마트 S펜을 한번 누르면 다음 슬라이드를, 두번 누르면 이전 슬라이드를 볼 수 있다. 갤러리에서 사진을 볼 때 스마트 S펜을 한번 누르면 다음 사진을, 두번 누르면 이전 사진을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의 전원, 버튼 용도는 메뉴에서 볼 수 있다. / 뉴욕=차주경 기자
스마트 S펜은 스냅챗과 스노우, B612과 한컴 오피스 쇼 등 다른 앱(11종)과의 호환성도 갖췄다. 유튜브 시청 시 스마트 S펜을 한번 누르면 재생/정지를, 두번 누르면 다음 영상을 볼 수 있다. 기기 내 S펜 메뉴에서 앱 및 버튼 조작별 동작을 임의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S펜의 개발자 도구를 공개, 활용 앱을 늘릴 계획이다.

◇ 쓰기 성능도 강화…라이브 메시지와 AR 이모지와 시너지↑

스마트 S펜의 쓰기 성능 역시 강화됐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의 팁 지름은 0.7㎜로 실제 펜촉 수준으로 작다. 쓸 때 압력은 4096단계로 인식해 종이에 필기하듯 자연스럽게 쓸 수 있다. 2011년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의 첫 S펜은 팁 지름 1.6㎜, 쓸 때 압력이 256단계였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의 꺼진 화면 메모. / 뉴욕=차주경 기자
기기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스마트 S펜만 꺼내 바로 필기할 수 있는 꺼진 화면 메모 기능은 여전히 유용하다. 정밀한 필기 성능과 맞물려 필기, 메모, 지도 그리기나 스케치 등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다. 꺼진 화면 메모의 필기 글자 색상이 스마트 S펜의 색상과 같다는 점도 흥미롭다.

스마트 S펜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특수 기능과 시너지를 낸다. 사용자 외모를 3D 입체 콘텐츠로 재현하는 ‘AR 이모지’를 만든 후, 여기에 스마트 S펜으로 필기를 곁들여 공유하는 라이브 메시지가 대표적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 메뉴를 호출한 모습. / 뉴욕=차주경 기자
사진에 기름종이를 대고 옮겨 그리듯, 갤러리 사진을 바탕으로 스케치할 수 있는 기능도 돋보인다. 그림을 전혀 그릴줄 모르는 사용자도, 스마트 S펜의 스케치 기능을 사용해 사진 속 피사체나 풍경을 스케치할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의 색상은 본체 색상(미드나이트 블랙·메탈릭 쿠퍼·오션 블루·라벤더 퍼플)과 동일하다. 단, 주력 모델인 ‘오션 블루’에 한해 노란색 스마트 S펜을 탑재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처럼 스마트 S펜도 IP68등급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스마트 S펜은 나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창작은 물론, 새로운 사용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도구로 진화했다”고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