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모바일이 효자…'펄어비스' 2분기 최대 실적 달성

입력 2018.08.10 09:37 | 수정 2018.08.10 09:43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에 힘입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펄어비스는 10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2분기 매출 1127억원, 영업이익 548억원, 당기순이익 52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41.2%, 147.1%, 165.9% 증가한 수치다.

특히 검은사막 모바’을 통해 발생한 모바일 부문 매출액이 전 분기 대비 99.1% 증가한 828억원을 기록하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펄어비스 회사 모습. / 펄어비스 제공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2월 말 5종의 클래스로 출시한 뒤 4개월 동안 순차적으로 3종의 신규 클래스를 추가해, 현재 총 8종의 클래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란다, 누베르 등 신규 월드 보스 추가와 투기장, 공성전 등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MMORPG에 걸맞는 풍부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8월 29일에는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첫 해외 서비스도 예정되어 있다.

조석우 펄어비스 재무기획실장은 “PC와 모바일이라는 각기 다른 플랫폼에서, 개발과 서비스를 함께 진행하면서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검은사막 온라인’ 역시 글로벌 리마스터링을 시작으로 다양한 업데이트가 준비되어 있고, 콘솔 버전 또한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있어 머지 않아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3분기에 일본 및 미국에 자회사를 설립하고 검은사막 모바일 및 콘솔 버전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