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9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입력 2018.08.10 15:35

쌍용자동차는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에서 50.1%의 찬성률을 기록, 2018년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 노사가 9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을 타결했다. / 쌍용차 제공
쌍용차 노사는 이번 협상이 회사의 백년대계를 위해 미래 비전을 확고하게 세우는 임단협이 돼야 하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임금과 복지’보다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이번 협상 타결로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을 이었다.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노조와 사측은 14번의 교섭을 가졌고, 마지막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장점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 3265명 중 1636명(50.1%)의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을 통해 노조는 임금동결을 하는 대신 일시금 100만원을 받는다. 이와 별도로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합의서 체결과 주간 연속 2교대(8+8) 등을 합의했다.

이번 임금동결은 무엇보다 향후 3년간 신제품 개발을 위한 투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회사 정상화의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는 게 쌍용차 설명이다. 또 직원들의 고통분담 차원에서 임원들 역시 8월부터 임금의 10%를 반납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미래 발전전망 특별협약서에는 ▲신차 및 상품성 개선 프로젝트 ▲신기술 개발 ▲해외시장 다변화 추진 ▲협약서 이행점검을 위한 경영발전위원회 개최 등 실질적인 계획과 방안들을 넣었다.

이와 함께 4월부터 시행 중인 주간 연속 2교대제(8+9)를 9월 17일부터 개편(8+8)하기로 하고, 생산능력 제고를 위한 세부 제반 사항은 근무형태변경 추진위원회에서 협의하기로 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며 “노사가 현재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을 내린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노사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