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인공지능 TV에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

입력 2018.08.24 10:14

LG전자는 2018년 출시한 LG 인공지능(AI) TV에 독자 AI 플랫폼인 ‘딥씽큐(Deep ThinQ)’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더 진화한 AI 서비스를 제공한다.

5월 미국에서 먼저 적용한 구글 어시스턴트 서비스는 2018년 말까지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호주, 캐나다, 한국 등 8개국에 적용된다. 지원 언어는 기존 영어에 이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한국어 등 5개로 늘어난다.

LG전자 모델이 'LG 올레드 TV AI 씽큐'에 탑재된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해 독일 지도 정보를 검색하고 있다.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IFA 2018’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AI TV로 영어는 물론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로 사진, 번역, 지도 등 구글 연동 기능을 시연할 계획이다.

LG AI TV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5000개 이상 스마트기기와 연동할 수 있어 스마트홈 허브 역할도 한다.

사용자는 LG AI TV뿐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스마트 스피커인 ‘구글 홈’을 통해서도 구글 홈과 연동되는 로봇청소기, 온도조절장치, 공기청정기, 스마트조명 등을 제어할 수 있다. 구글 홈 연동 기능은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등에 먼저 적용됐고 2018년 말까지 독일, 프랑스, 한국, 일본 등으로 확대한다.

LG AI TV는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한 ‘에코’ 스피커로도 제어할 수 있다. 에코 스피커 연동 기능은 현재 미국, 영국에서 사용 가능하다.

LG AI TV는 딥씽큐를 기반으로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조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채 명령하면 ‘AI 맞춤 검색’부터 ‘AI TV 제어’, ‘AI 영상·사운드 모드 조정’까지 가능하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독자 AI 플랫폼과 구글 어시스턴트를 함께 탑재해 더 진화한 AI 경험을 제공하겠다"며 "AI TV로 프리미엄 TV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