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중고차 거래 '반등'…떠난 소비심리 돌아오나?

입력 2018.09.10 12:00

화재사고로 논란이 됐던 BMW의 중고차 거래가 최근 살아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 / SK엔카닷컴 제공
SK엔카닷컴이 BMW 중고차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5시리즈 중고차가 8월 중순 바닥을 찍은 이후 반등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SK엔카에 따르면 5시리즈(2015년식) 판매는 7월말 BMW 리콜발표 이후 내리막을 탔다. 7월 30일부터 8월 5일까지 판매량이 전주(7월23~7월29일) 대비 30% 하락했으며, 이후 8월 2주차(8월6~8월12일)의 경우 전주 대비 28.5% 위축됐다. 3주차(8월13~8월19일) 역시 20% 감소세를 보였다.

하락 추세는 4주차(8월20~8월26일)에 들어 주춤했다. 전주와 비슷한 수준의 판매량을 보인 것이다. 이후 8월 5주차(8월27~9월2일)에는 오히려 전주대비 판매가 33.3% 늘었다.

5시리즈 중고차 구매문의도 7월말 이후 줄다가 8월 4주차에 전주대비 12.7%, 5주차에는 23.9%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번 화재사고의 핵심 차종으로 분류되는 520d(2015년식)의 거래도 점차 늘고 있다. 8월 1주차는 전주대비 40% 판매가 떨어졌고, 2주차에는 50% 이상 하락했다. 3주차는 전주와 비슷하게 유지되다가 4주차 들어 소폭 판매량이 상승했고, 5주차에는 전주 대비 17.1% 많아졌다. 520d와 마찬가리도 리콜 대상인 320d(2015년식)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BMW 차종의 중고차 판매 및 문의 증가는 구매를 망설이던 소비자가 8월 중순 이후 시세 하락폭이 커지자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구매에 나섰기 때문이라는 게 SK엔카닷컴의 설명이다. 또 중고차 딜러가 보유 중인 해당 차종의 시세를 조정해 매각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박홍규 SK엔카닷컴사업총괄본부장은 "BMW 화재 이슈가 소강상태에 접어드는 분위기고, 수입차 수요가 늘어나는 추석을 앞두면서 한 달 넘게 BMW를 기다린 소비자가 현실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BMW 구매 시에는 리콜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고, ‘SK엔카진단차량’나 브랜드 인증차처럼 보증된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