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국내 수상작 발표…국민대 산업디자인과 수상

입력 2018.09.11 15:41

영국 기술기업 다이슨은 11일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The James Dyson Award 2018)’ 공모전 수상·입상작을 발표했다.

우리나라에서 세번째, 해외에서 2004년부터 진행 중인 이 공모전은 국제 학생 디자인·엔지니어링 대회다.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가 주제로 창의성과 제품 개발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대회이기도 하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에는 108개 응모작이 접수됐다. 심사위원단은 카이스트와 연세대학교 교수진, 전문지 편집장으로 꾸려졌다. 현실성과 개발 가능성, 상품성 등 심사 요건에 따라 수상작 1개와 입상작 2개가 선정됐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수상작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 다이슨 제공
수상작은 국민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Water Mask Dispenser)’다. 화재 시 안전하고 신속하게 대피하도록 돕는 ‘젖은 마스크’를 빠르게 공급하는 아이디어다. 손잡이만 당기면 대량의 젖은 마스크가 만들어지며, 안전 색상인 붉은색으로 도색돼 알아보기도 쉽다.

입상작으로는 우산 커버 비닐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 ‘트위스터(Twister)’, 4세 미만 어린 아이들이 건강하게 숨쉴 수 있게 돕는 ‘니플 더스트 마스크(Nipple Dust Mask)’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출품자에게는 제품 개발 지원금 2000파운드(294만원)와 국제전 출품 기회가 주어진다. 입상작 출품자도 국제전 참가 대상이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제전에는 전세계 27개국 참가자가 모인다. 최종 국제전 수상작에게는 3만파운드(4408만원) 상금과 5000파운드(735만원) 장학금이 주어진다.


키워드